영빈장여관

K-Guesthouse Insadong | 2성급 , 게스트하우스

3.6

28人이 평가

5박을 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거의 상상대로 그리고 만족스러웠지만 기사의 이미지로 가면, 에에! 라고 생각합니다. 인사동 거리를 조금 들어간 곳으로, 골목의 거의 막다른 곳에 있으므로, 여관앞에서 관광객이 망설이고 있어요 부근에는 레스토랑이나 토산물 가게가 가득. 부근에서만 느긋하게 하루를 보낼수 있을거라 생각합니다. 역은 안, 종로 3가, 종각을 등거리입니다. 항상 왕로는 공항철도,복로는 버스이므로, 돌아오는 공항버스는 안국의 버스정류장을 이용했습니다. 기본적으로 아저씨분이 수면실겸 프론트에 계셔서 객실 청소는 아줌마가 하는 것 같네요. 혼자 청소하고 있으니까, 수건교환이나 쓰레기 버리지 못할때도 있어요. 두분다 일본어도 영어도 전혀 못하고 숙박할 때 요구가 많은 사람에게는 적합하지 않네요. 예를 들면 EMS를 보내고 싶다던가, 추천 레스토랑을 듣고 싶다던가. 1층과 2층밖에 없으므로 무거운 짐도 뭐라던가요? 복도에 Wi-Fi가 설치되어 있어 전파 상황은 좋습니다. TV는 한국의 AV에서 한국의 MTV까지 볼 수 있는데 일본의 텔레비전은 볼수없습니다. 2층의 세수 엉망, 욕조 있음 방이었는데, 바로 근처에 사우나가 있어서 매일 아침 그곳에 가있어서 욕조는 사용하지 않았지만 물의 기세는 좋습니다. 데리고 들어갈 겸용해서 그런지 욕조측의 벽이 전부 거울이었습니다.ᄏ 아래쪽이 적혀있는 눈을 감아서 하는 말은 이것일까요? 아, 세면대 쪽을 리퀘스트 하길 잘하셨네요. 택시도 인사동에서 통하고 거기서 걸을 수 있고, 명동에는 걸어서 갔었어요. 돈에 여유가 있다면 밖에서 머무를거라고 생각합니다만, 그렇지 않을 때나 다른 방이 만실일 때는 다시 묵을 겁니다.

chipxx | 2011-11-08 |

체험담을 작성하면 최대+150TN포인트UP!

서울시 종로구 관훈동 13-2 13-2, Gwanhun-dong, Jongno-gu, Seoul, Korea   Google지도 보기

영빈장여관의체험담

-28건
  • 위치

    4.5
  • 서비스

    3.6
  • 청결도

    3.1
  • 시설・설비

    2.9
  • 가격

    3.8

숙박 후기 작성합시다 ! 리뷰 작성

작성하면 최대 +150TN포인트 UP!

たあ

たあき

16.10.03

3
위치 3 | 서비스 3 | 청결도 3 | 시설・설비 3 | 가격 3

폐점

개장되어 이름도 대신해서 금연이 되었습니다.
오므니와 아죠시, 어떻게 지내나!?

댓글(0) 댓글(0)

좋아요

작성
fo

fooko

14.03.26

3
위치 4 | 서비스 3 | 청결도 3 | 시설・설비 2 | 가격 3

잠만 자면 문제 없어!

2014/3/19부터 3박을 하고 왔습니다.
이번에 2차 이용입니다.
208호실인가?2층 뒤쪽의 온돌 방을 둘이서 이용.
첫날은 늦게 귀가한 탓인지, 목욕물이 나오지 않고,
입욕을 단념하고 있었지만, 다음날에는 물이 나와서 목욕도 할 수 있었습니다.
지하철 1,3,5호선이 이용할 수 있어 매우 편리합니다.
이번에는 한번도 택시를 쓰지 않고 지낼 수 있었어요.
돌아오는 날에는 저녁까지 짐을 맡아주었습니다.
친구는 처음 이용했습니다만,
다음에도 이곳을 이용하자!
라고, 편리성을 매우 마음에 드는 것 같았습니다.

댓글(0) 댓글(0)

좋아요

작성
83

83

14.01.25

1.6
위치 3 | 서비스 1 | 청결도 1 | 시설・설비 1 | 가격 2

무섭다---

13년 12/29,31에 숙박했습니다.
방은 202이었습니다.

텔레비전을 켜면 화상이 나뻐서,
오래된 텔레비전이라 어쩔 수 없다고 생각했어요.
리모콘도 못쓰고,
텔레비전의 전원 버튼만 움직였어요.

방에는 그다지 없었습니다만,
어디선가 꼴찌음이 났구나 하고
싶더니 2일째 밤, 천장의 전구 중 하나에서 벌는다는 소리와 불꽃이 나왔습니다.
쇼트 한 것 같아요.
그후 TV는 예쁘게 나왔고
리모컨도 사용할 수 있었습니다.

만약 불이라도 난다면 너무 무서워요.

다음날, 청소쪽으로 제스처로 전달했더니,
대체 전구를 가지고 오셨어요.
무서워서 붙이지 못했는데요.

이 건에 관해서는 관광공사에게 민원을 전하고,
구 보건 위생과의 지도가 들어간다고 합니다.

또 입구의 편의점에 들어갔을 때 울리는 벨은 2층에도 들립니다.

목욕통도 매번 빨지 않은것은 분명하지 않을때면, 때가 지긋지긋합니다

체크 아웃도 12시라고 들었는데
9시 전에 외출할 때
열쇠는? 라는 느낌이였습니다.

댓글(0) 댓글(0)

좋아요

작성
たあ

たあき

12.10.10

3.6
위치 5 | 서비스 4 | 청결도 1 | 시설・설비 4 | 가격 4

가격대로 입니까?

장소는 편리합니다.3개 역을 택하라.
분명히 토요일 밤은 시끄러웠죠.
입구에 벨과 버저 같은 소리가 나니까 출입이 있을 때마다 신경이 쓰였어요.
여자들의 목소리도 시끄럽고요.금요일부터 3박을 했는데 시끄러운 것은 토요일만 있었습니다.
방 청소는 잊을 수 있고, 온돌 희망이었던 것이, 침대이고.희망대로는 안 되지만 물이나 커피 마시기는 좋았어요.혼자라면 방도 좁지 않아요.
목욕은 무서웠기 때문에, SPA를 이용했습니다.
항상 레지던스라서 비교가 안 돼요.

댓글(0) 댓글(0)

좋아요

작성
yk

ykcmt

12.08.13

3.2
위치 4 | 서비스 3 | 청결도 3 | 시설・설비 3 | 가격 3

역시...

몇 번이나 다른 여관이나 모텔에서 묵었던 적이 있었지만 이것은 처음이었습니다.
단골 여관인 줄 알았는데 정말 그랬어요.
마지막 날 전날밤, 짐의 정리를 하고 있으면 "고양이?"라고 생각되는 소리?뭐지~???? 라고 생각했더니, 옆방에서 격렬하게...네~~???
별실에 나이 어린 딸도 투숙했던 만큼 취침해 주길 바랬어요.

마지막 날은 아침 8시 30분경 방에 오고"예약이 너무 많아서 청소하고 일찍 체크 아웃하는 "..
옆집때문에 잠을 못잤지만..
그리고~우린 저녁편이에요.
하나 더 오늘부터 갑자기 예약으로 채워지는걸까???

리뷰를 읽어주신다면 많은 것을 기대하지 않으셨겠지만
적어도 방의 안내만은 생각해 주길 바랬어!
같이 온 관광객은 나누어 주고 싶었어~
한층의 방도 비어 있었잖아~!

이번에는 3개 유지한 게 여기였다만
또 묵을거냐고 물으면, 비슷한 가격의 별박에 머무를께요.
다른 조건은 좋았다고 생각합니다만
특별히 추천하지는 않습니다.

댓글(0) 댓글(0)

좋아요

작성
조건검색:
TN머니 지불가능
무료 취소
조식 포함
조식불포함

[선택한 조건에 맞는 검색 결과가 없습니다.]

숙박요금검색

09.08
2022( 목 )

1

09.09
2022( 금 )
성인2명, 어린이0
1객실
  • 안심 고객센터 본사 직원이 호텔 수배 및 상담
  • 간단예약 24시간 수수료 없이 온라인으로 예약가능
    온라인 호텔예약 최적화된 시스템 보유
  • 여행업 경력 15년 해외여행업 업력 15년의 노하우
    저렴한 객실 다량 보유

트래블노트 예약 도움말


TOP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TOP